[앵커]

대기업이 운영하는 중고차 거래 사이트가 인증 딜러나 안심거래 등의 문구를 앞세워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면 품질 보장은 쏙 빠진 빈껍데기 인증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 모 씨는 지난해 11월, KB계열 중고차 거래딜러에게 BMW1 시리즈를 1천700만원에 구입했습니다.

주행거리는 2만 킬로미터 대에 불과했고 성능점검표엔 별 다른 문제점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구매 후 곧 차는 여러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중고차 구매 피해자> "왼쪽 전조등이 안 들어오고 쿠페라서 차 문이 두개인데 왼쪽 창문이 잘 안 올라가요."

BMW 공식 AS센터에선 차량 전면부에 용접 흔적이 있다고 말합니다.

< BMW코리아 AS센터 관계자> "용접이 정식으로 된 곳이 있고 안 된 곳이 있어요. 제가 생각할때는…사고 수리 유뮤 확인해보셨어요?"

속았다는 생각에 사고 이력을 조회해보니 2천만원 견적의 사고 이력이 있었습니다.

해당 업체측에 항의하니 품질 문제는 딜러랑 합의해야 한다는 약관을 제시했습니다.

​< KB계열 중고차업체 관계자> "고객님도 직접 방문을 해서 차량 실매물을 확인하고 직접 눈으로 판단하고 구매해주신 부분이잖아요."

이 차량은 또 다른 중고차 사이트인 SK계열 중고차 업체도 무사고 차량으로 등록되어 있었습니다.

SK의 엔카보증차량도 알고보니 차량 외형상 사고 유무만 확인해줄 뿐 성능은 보증하지 않는다는 약관을 끼어넣었습니다.


지난해 중고차 관련 피해는 1만건, 중고차 검증은 어디서나 결국 소비자의 몫이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lackrain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tvh&sid2=371&oid=055&aid=0000436260

 

<앵커>

전 세계의 자율 주행 차량 개발 경쟁이 무서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택시에 이어서 운전사 없는 버스까지 등장해서 시범운행에 들어갔습니다. 

최호원 특파원이 그 현장 지바를 다녀왔습니다.

<기자>

다소 특이한 모습의 소형 버스 한 대가 천천히 다가옵니다.

버스가 정차하자 한가운데 문이 활짝 열립니다.

그런데 핸들과 브레이크는 물론 운전석이 아예 없습니다.

운전기사 없이 자율주행하는 무인 자동 운전 버스입니다.

승객은 12명까지 태울 수 있습니다.

전기차이기 때문에 소음이 거의 없습니다.

속도는 시속 10~15km 정도 합니다.

프랑스 업체가 개발한 무인 버스를 일본 대형 쇼핑몰이 셔틀버스용으로 도입했습니다.

[사이코 다케히코/일본 이온쇼핑몰 담당자 : 집에서 쇼핑몰까지, 또는 쇼핑몰 안에서의 이동 등에 활용할 겁니다. 우리 쇼핑몰이 가로로 3km 정도로 크거든요.]

오늘(1일) 일본 지바현에서 실시된 첫 시범운행은 비록 500m 구간이었지만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탑승 어린이들 : (어떻게 달린다고 생각해요?) AI, 인공지능이요.]

무인 버스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맞춰 지바현에서 운행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일단 3km 이내 구간부터 운행을 개시하고 차차 구간을 늘려갈 방침입니다.

미국과 스위스, 싱가포르 등 세계 각국에서도 이미 무인 버스가 시범운행되고 있습니다.

무인 택시에 이어 무인 버스까지 자율 주행 기술이 대중교통수단의 미래를 바꾸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최호원 기자(bestiger@sbs.co.kr)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lackrain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tvh&sid2=742&oid=437&aid=0000127219

 

[앵커]

전국 해수욕장이 더위를 식히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상인과 피서객들 무질서가 올해도 여전합니다. 매년 비슷한 문제가 되풀이되지만 단속 외엔 별다른 해결책도 없습니다.

밀착카메라 고석승기자가 해수욕장의 천태만상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해수욕장인 부산 해운대 해변입니다. 피서객들을 위한 파라솔이 모래 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해변 전체가 피서객들로 빼곡합니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만큼 각종 불법 행위도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얼마나 심각한지 하루동안 해수욕장의 모습을 직접 지켜보겠습니다.

한 남성이 무언가를 잔뜩 든 채 파라솔 사이를 걸어다닙니다.

[치킨, 맥주. 치킨, 맥주.]

피서객들을 상대로 치킨과 술을 팔고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영업을 하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닙니다.

해수욕장에서의 장사는 모두 금지돼 있지만 구청의 단속을 피해 몰래 영업을 하는 겁니다.

지금 질서유지 반원들의 불법판매행위 단속이 한참 벌어지고 있는데요. 파라솔 사이사이에서 불법판매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렇게 일일이 들여다보지 않으면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단속이 시작되자 피서객들과 일행인 것처럼 파라솔 밑으로 몸을 숨기는 상인들도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계속되는 추궁에도 상인은 친구들과 놀러왔다며 잡아뗍니다.

[이것은 우리 친구들 것이고 내가 이렇게 갖고 온 거고 간만에 우리 친구들이랑 닭 한 마리 다 먹으려고 하다가.]

팥빙수를 팔던 한 상인은 욕설과 함께 몸 싸움까지 벌입니다.

[불법 영업 상인 : 과태료 낼 돈도 없고. 과태료 낼 돈 있을 것 같으면 뭐 하려고 더운데 (나왔겠나) 나오자마자 잡혀가지고.]

말 그대로 천태만상입니다.

[정상욱/부산 해운대구청 관광시설관리사업소 : 닭 안 뺏기려고 물에 들어가서 안 나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결국은 저희가 잡아냅니다.]

치킨 가격도 문제입니다.

해당 제품은 일반 매장에서 1만3000원에 팔지만 해변 상인들은 2만 원을 부릅니다.

[불법 영업 상인 : (한 마리에 얼마에요?) 2만 원. 뜨끈뜨끈합니다. 금방 구웠습니다.]

해변에도 어둠이 찾아 오고 밤이 깊어질수록 무질서는 더 심해집니다.

해수욕장 한 켠에는 유리병 반입 금지부터 백사장 내 흡연 금지까지 이용객들이 지켜야할 항목들이 빼곡하게 적혀있는데요.

바로 옆에는 안내판이 무색하게 마시다 남은 소주병과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가 떨어져 있습니다.

곳곳에서 술판이 벌어지고 아무렇지 않게 담배를 피웁니다.

[백사장에서 흡연하시면 안됩니다. 백사장에서 흡연하시면 저희가 과태료를 2만 원 부과합니다.]

해변 한 쪽에서는 폭죽 놀이가 한창입니다.

단속반이 가까이 다가가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한 번 더 적발 시 바로 과태료 부과하겠습니다. 바로 폐기해주세요.) 그럼 바깥에서는 폭죽놀이를 해도 된다는 이야기입니까?]

인근 광안리 해수욕장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팥빙수와 돗자리를 파는 상인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고 술에 취한 채 바다로 뛰어드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여름 해변에서의 휴식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권리입니다.

하지만 나만 좋으면 그만이라는 생각 때문에 누군가는 그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쓰레기 투기와 흡연, 그리고 바가지 음식 판매까지.

이제 여름 바다에서 그만 보고 싶은 모습들입니다.

고석승


JTBC 뉴스 공식 SNS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lackrain


티스토리 툴바